지수 '학폭' 최초 폭로자 "100억 줘도 필요없다"

이승요 기자입력 : 2021-03-04 10:44

[사진=지수 인]


배우 지수의 학교폭력을 최초로 고발한 폭로자가 물질적 보상이 아닌 가해 사실을 낱낱이 인정하라는 취지의 추가 심경글을 게재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수 '학폭' 피해 사실을 폭로한 A씨는 전날(3일) 저녁 "100억을 줘도 필요 없다. 보상따위 아무것도 필요없다"고 글을 올렸다. 

A씨는 "김지수가 저지른 악행은 그 수위부터 남달랐다"며 "언젠가 터질 거라는 믿음은 있었지만, 누군가 해주길 기다리기보다는 직접하자는 결단으로 이렇게 서툴게 글을 쓰기로 했다" 폭로글을 작성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항상 일진의 곁과 밑에는 또 다른 이진, 삼진등이 대거 포진해있었다. 완벽한 먹이사슬 피라미드 구조였다"며 "중학생들이 작당한다기에는 생각보다 규모가 어마어마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상납에 이용당하고 맞고 팽 당하고 괴롭힘당하는 학우들 정말 많았다"며 "그게 아니라면 일진 애들이 남대문에서 사온 자칭 '수제 리바이스 바지'와 기타 다른 옷들도 거의 강매에 가깝게 팔아서 돈을 벌어왔다"고 과거 피해 사실을 다시 한 번 열거했다.

A씨는 소속사 키이스트의 '이메일 제보를 받겠다'는 입장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피해자들이 듣기엔 마치 '어디 한번 들어줄테니 말해봐' 식으로 들린다. 이미 많은 용기를 낸 피해자들에게 '자신 있으면 어디 연락해봐'라는 의견이신가"라고 반문하며 "피해자인 사람들이 왜 제보를 해야 하나? 메일 주소를 통해 신상을 알아내려는 건 아닌지도 염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속사 측이나 개인적으로 제게 법적인 절차로 겁을 준다거나 한다면, 저도 당연히 그에 맞서고 응할 생각하고 있다"며 "과연 '무법자' 김지수에게 법적이라는 단어의 무게를 짊어질 자격이 있는지는 모르겠다. 상관없다. 전 전쟁이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지수를 향해 "당신의 모든 걸 인정하는 것이야말로 지금 당신이 피해자들과 믿었던 팬들에게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결국 지수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고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며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무릎꿇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학폭 가해사실을 인정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