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1.8조원 규모 카타르 LNG 프로젝트 단독 수주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3-02 14:34
저장탱크 등 카타르 LNG 가스전 내 수출기지 시설 EPC 수행

[사진설명=현지시간 1일 삼성물산 오세철 사장(왼쪽)과 사드 빈 셰리다 알카비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 회장이 노스필드 가스전 확장공사 패키지2 LOA에 서명하고 있다. 삼성물산 제공]


삼성물산이 국내외 LNG 시설 시공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에 이어 이번에는 카타르에서 초대형 프로젝트를 맡았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카타르에서 약 1조8500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출기지 건설공사를 단독으로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Qatar Petroleum)가 발주한 것으로, LNG 수출을 위한 저장탱크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물산은 단독으로 설계·조달·시공(EPC)을 수행하며 18만7000㎥의 LNG 저장탱크 3기와 항만 접안시설 3곳, 운송 배관 등을 시공한다. 공사금액은 16억7000만 달러(약 1조8564억원)다. 공사는 57개월의 기간을 거쳐 2025년 11월에 준공한다.

세계 최대 LNG 생산국인 카타르는 전세계적 LNG 수요 증가에 맞춰 노스필드(North Field) 가스전의 생산량을 늘리고, 수출 기지를 확장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다수의 글로벌 LNG 프로젝트와 항만 시공 경험, 카타르 복합발전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입찰 제안을 통해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실제 삼성물산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의 LNG 터미널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고, 베트남 최초의 LNG 터미널 프로젝트를 수주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싱가포르 LNG 터미널 3단계 프로젝트는 세계 최대 용량(26만㎥)의 LNG 저장탱크라는 기록을 남겼다. 국내에서도 75개 LNG 탱크 중 약 1/4인 18개를 시공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글로벌 LNG 탱크의 13%를 설계한 자회사 '웨소(Whessoe)'의 설계 역량을 통해 공기와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차별화된 설계를 제시해 발주처로부터 높은 평가를 이끌어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LNG 수입기지에 이어 수출기지 분야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게 됐다"며 "LNG 프로젝트가 친환경 천연 에너지 사업으로 중요성이 부각되는 만큼,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향후 발주 예정인 사업에도 참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