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 순천향대 신입생 입학식...SKT ‘점프VR’ 3차원 메타버스 공간에서
  • 순천향대 대운동장 메타버스 맵으로 구현...대학 특성 살린 아바타 코스튬도
  • "ICT 활용한 메타버스 캠퍼스 시대 도래...앞으로 혼합현실 소통 지원 예정"

메타버스로 구현된 순천향대 대운동장에서 열리는 2021년 신입생 입학식 전경.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순천향대학교와 협력해 2021년 순천향대 신입생 입학식을 SK텔레콤의 ‘점프VR' 플랫폼을 통해 3차원 가상 세계(메타버스)에서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메타버스는 이용자가 아바타를 활용해 가상 세계에 직접 참여하는 것으로 가상현실(VR)보다 진일보한 개념이다.

메타버스 입학식은 대학 생활의 시작인 입학식과 오리엔테이션이 코로나19로 인해 축소 진행되는 등 대학 교육 환경과 문화가 급격히 변화하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메타버스 대학 캠퍼스에서 만나 소통하고 함께 즐기는 색다른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순천향대 신입생들은 3차원 가상 세계에서 총장님의 인사 말씀과 신입생 대표의 입학 선서를 듣는다. 각자 아바타를 활용해 교수·동기·선배와 상견례를 나누는 등 기존 오프라인과 온라인 환경의 한계를 뛰어넘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메타버스 입학식을 위해 SK텔레콤은 순천향대 대운동장을 실제와 흡사한 메타버스 맵으로 구현했다. 가상의 대운동장에는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대형 전광판이 추가되어 주요 입학식 프로그램들을 소개한다. 아바타들이 자기소개를 할 수 있는 단상도 마련했다.

실제 SK텔레콤은 약 2500명의 순천향대 신입생들이 모두 입학식에 참여할 수 있도록 57개 학과를 기준으로 150여개의 소셜월드 방을 개설했다. 신입생들은 소속 학과에 따라 약 25명이 한 방에 입장해 입학식 분위기를 경험한다.

특히 순천향대 맞춤형 아바타 의상인 ‘대학 점퍼’(과잠)도 점프VR 앱 내에 마련했다. 학생들은 본인 아바타에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순천향대는 국내 최초로 선보인 메타버스 입학식이 언택트 시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모범 사례를 제시했다고 보고 있다. 메타버스 입학식은 시작으로 향후 순천향대 주요 학사·강의 일정, 커뮤니케이션 등을 위한 핵심 플랫폼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에 개설된 소셜월드 방은 교수의 강의나 학생들의 프레젠테이션 등에 활용될 수 있다. 같은 과 학생들 간 친목 도모나 동아리 활동 등 다양한 소통 도구로도 쓰일 수 있다.

양맹석 SK텔레콤 MR사업담당은 “순천향대학교와 함께 점프VR을 통해 국내 최초 메타버스 입학식을 열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SK텔레콤의 혼합현실 경험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현실과 가상을 넘나드는 모임과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승우 순천향대학교 총장은 “언택트 시대에 신입생들이 대학 생활의 소중한 추억을 놓치지 않도록 함과 동시에 디지털 네이티브인 MZ(밀레니얼+Z세대)세대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메타버스 입학식’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캠퍼스 생활 및 학습 능력 제고를 위해 온·오프라인 융합형 열정캠퍼스플랫폼(PCP)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