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산센터 자리 부족…공공클라우드 전환 민관협력 추진

임민철 기자입력 : 2021-03-02 00:05
정보시스템 수용공간, 5년간 4.8만㎡ 필요 공공클라우드 3.1만㎡만 충당…1.7㎡ 부족 '민관협력형 공공클라우드센터' 지정 계획 KT·네이버·NHN·더존 등 민간 기업에 기회

[그래픽=김효곤 기자]


정부가 행정·공공기관 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부족한 데이터센터 건물·설비를 충당하기 위해 데이터센터를 보유한 민간 기업과 협력하는 '민·관 협력모델(PPP)'을 발굴하기로 했다. 클라우드 수요 기관과 민간 기업간 협력은 오는 2025년까지 한국판뉴딜 일환으로 추진되는 공공부문 클라우드 확산 목표 달성에 핵심 조건이 될 전망이다.

1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정부는 행정·공공기관 정보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통합을 위해 필요한 데이터센터 수용공간 중 부족한 1만7000㎡를 추가 확보하기 위해 PPP를 도입한다. 오는 2025년까지 공공 클라우드 전환에 필요한 총 수용공간은 약 4만8000㎡인데, '공공 클라우드센터'만으로 확보할 수 있는 규모는 3만1000㎡가 한계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PPP는 공공 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운영할 때 필요한 데이터센터 수용공간을 민간 기업이 제공하고, 공공기관이 보안관제 업무를 담당하는 방식이다. 즉 공공기관이 정보시스템 운영에 필요한 데이터센터 수용공간을 민간 기업으로부터 제공받는 것이다. 이미 구축된 민간 기업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물·설비를 바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행정안전부는 이 데이터센터 수용공간을 제공하는 기업을 '민관협력형 공공클라우드센터'로 지정할 계획이다. 상반기 중 구체적인 협력모델을 만들고, 희망 지자체·공공기관을 선정해 하반기부터 시범운영할 예정이다. 내년부터 3년간 매년 4000㎡의 수용공간이 필요하다고 보고, 단계적으로 협력모델을 확대해 데이터센터 수용공간을 확충할 방침이다.

민관협력형 공공클라우드센터로 지정된 민간 기업은 여러 지자체·공공기관의 정보시스템을 한데 모으는 공공 클라우드센터 역할을 대신할 수 있다. 이 경우 중소규모 공공 정보시스템 사업을 수주하는 여타 공공기관용 클라우드 제공 사업자보다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공공기관 클라우드 전환 수요를 공략하고 시장 입지를 빠르게 키워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주 민간 기업들에게 민관협력형 공공클라우드센터 협력모델을 제안해 달라고 요청했다. 최근 추진된 여러 형태의 민관 협력 사례를 참고할 것으로 보인다. NHN은 작년 900억원 규모의 광주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 구축·운영 사업자로 선정됐고, 향후 10년간 2100억원을 투자한다는 협약을 광주시와 맺었다. 더존비즈온은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강원도 정밀의료 빅데이터플랫폼 구축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민관협력형 공공클라우드센터 협력모델은 행정안전부가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추진할 '행정·공공기관 클라우드센터 전환·통합 범정부 중기계획'과 '2021~2025년 연도별 클라우드 전환·통합 실행계획(안)'을 통해 구체화될 전망이다. 실행계획안에 따르면, 정부는 앞서 약 3000개 정보시스템을 이전하거나 이전하는 사업을 계획했고, 향후 5년간 1만여개 정보시스템을 추가로 이전할 예정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