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영 이재영 학폭 폭로 끝나지 않았다...또다른 피해자 "도둑 누명까지"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3-01 14:17

[사진=연합뉴스]


쌍둥이 배구선수 이다영 이재영이 학교폭력(학폭) 논란에 대해 인정했지만,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며 논란은 또다시 커지고 있다. 

1일 네이트판에는 '쌍둥이 배구선수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 A씨는 "쌍둥이 자매와 함께 운동했던 사람 중 한 명이다. 제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그 당시 감독이라면서 인터뷰를 한 내용을 보고 화가 나서 글을 적는다"고 적었다. 

A씨는 자신이 당한 학폭에 대해서도 열거했다.

A씨에 따르면 가해자 중 한 명이 씻고 나와서 입을 옷과 수건, 속옷 등을 준비시켰다. 그날도 어김없이 샤워 준비를 해서 가져다주었는데 갑자기 그날 밤 자신을 혼자 불러 집합시켰다는 것. 집합시킨 이유는 가해자 중 한 명의 지갑이 없어졌다는 것이었다. 오토바이 자세를 30분간 시키며 지갑이 사라졌다, 네가 가져간 것 아니냐며 의심을 했고, 가져가지 않았다고 해도 욕설을 하며 자신을 의심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가해자는 감독에게 알렸고, 감독은 가져갔다고 할 때까지 때릴 것이라며 양쪽 뺨을 무자비하게 때렸다고도 주장했다. 인정하지 않으면 구타가 안 끝날 것 같아서 결국 가져갔다고 거짓말을 했다는 A씨는 "그 날 이후로 선생님들을 통해 손버릇이 안 좋다, 도둑년이라는 말까지 듣게 됐다"고 적었다.

또한 가해자들은 다른 부모님들이 학교에 오는 걸 좋아하지 않아 그들 몰래 체육관 창고 같은데에서 숨어서 만났다고 말했다. 만약 들키게 되면 땀수건과 옷걸이로 구타를 했고, 교정기를 한 제 입을 수차례 때려 항상 입에 피를 머물고 살았다고 덧붙였다. 

경기 중 발목을 다쳐 경기에 못 뛴 자신에게 다가와 욕설을 했고, 숙소에 들어가 집합을 당해 다쳤다는 이유로 욕을 먹었다고도 적었다. 

A씨는 "이런 가해자들이 티비에 나와 웃는 모습을 보며 정말 허무했다. 무기한 출전 금지? 국대 선발 제외? 그런 거 다 여론 잠잠해지면 다시 풀릴 것이라는 것 다 알고 있다. 가해자들의 파워는 일반인이 막을 수 없으니. 그렇지만 2차 폭로자와 같이 계속 그대로 둔다면 저와 같은 또 다른 피해자가 계속 나오게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