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전직원 연봉 1000만원 인상... 인센 연 2회 지급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2-26 22:44
조이시티도 게임업계 인상 연봉 대열에 합류했다.

2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조이시티는 이날 전직원의 연봉을 1000만원 인상한다고 공지했다.

인센티브도 상·하반기 두 차례 지급하는 안으로 개편했다. 회사의 성장에 따른 보상을 제공하기 위해 ‘우리사주제도’도 활성화할 방침이다.

앞서 넥슨과 넷마블은 전직원의 연봉 800만원을 인상하겠다고 발표했고, 게임빌·컴투스도 평균 연봉 800만원 인상을 결정했다.

크래프톤 또한 개발직군의 연봉 2000만원, 비개발직군의 연봉 1500만원을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IT, 게임사들이 지난해 최대 실적을 올리면서 임금 인상 압박을 받는 데다, 최근 개발자를 확보하려는 경쟁이 더 치열해지면서 연봉 인상 경쟁까지 벌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조이시티 로고]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