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조성원 단독 대표 체제로... 박영호 대표는 최고투자책임자에

정명섭 기자입력 : 2020-12-18 17:40
박 CIO, 라구나인베스트먼트 대표도 겸임
조이시티가 18일 이사회를 열고 조성원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조 대표와 각자 대표를 역임했던 박영호 대표는 최고투자책임자(CIO)를 맡고, 자회사인 벤처캐피털(VC) 라구나인베스트먼트 대표도 겸임한다.

조이시티는 “벤처 투자, 글로벌 전략 수립에 전문성을 가진 박 대표를 CIO로 선임, 조이시티의 미래 성장동력을 발빠르게 준비하고 글로벌 사업으로의 확장을 가속한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 CIO는 지난 3년간 조이시티의 CEO로 재직하면서 조이시티의 대규모 자금 조달 및 글로벌 IP를 확보해 회사의 미래 성장 기반을 만들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전쟁 게임 장르로의 집중을 통해 회사의 실적 상승에 크게 기여했다.

그가 재직한 기간에 조이시티의 매출은 90%,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 후 148% 증가했다. 주가는 저점 5900원에서 현재 기준 3만원까지 약 400% 상승했다.

조이시티는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박영호 CIO가 본인의 전문성을 극대화하여 성장전략에 부합하는 다양한 신규사업 준비와 미래 전략에 부합하는 회사의 투자 및 인수에 집중하기 위해 진행된 것으로 조이시티가 글로벌 톱티어 게임 회사로 성장하는데 있어 지속적이고 결정적인 기여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며 “또한 설립 3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한 라구나인베스트먼트 신임 대표를 맡아 라구나인베스트 역시 굴지의 벤처캐피탈로 성장시킬 다음 목표에 매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호 조이시티 CIO[사진=조이시티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