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부산 방문 놓고 국민의힘 부산 의원들 "선거용 방문" 비난

(부산)박신혜 기자입력 : 2021-02-25 17:14
민주당 당정청 핵심 인사 대거 결집, "지원 약속"···국힘, "가덕공항 죽고 사는 문제"

문재인 대통령이 부전역에서 당정청 핵심 인사들과 함께, 송철호 울산시장으로부터 동남권 메가시티 추진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부산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 행사 참여를 위해 25일 부산을 방문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깜짝 부산방문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 지역균형 뉴딜 현장을 점검하는 자리로, 부울경 협력으로 추진되는 '동남권 메가시티'와 관련된 상황을 점검코자 마련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 소식이 전해지자 더불어민주당 당정청의 핵심 인사들이 대거 동참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홍남기 부총리겸 기획재정부장관, 문성혁 해양수산, 전해철 행정안전,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경수 경남도지가, 송철호 울산시장,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참여해 동남권 메가시티 전략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송철호 울산시장으로부터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 등 생활공동체와 행정공동체 조성 방안을 보고 받았다.

반면,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을 두고 야권에서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염두에 둔 '노골적인 선거 개입'이라는 비난이 잇따랐다.

이날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 소식을 전해 들은 국민의힘 부산 국회의원들은 오전 8시 50분 경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행'을 두고, '선거용 행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은 "국토부는 가덕신공항 법 통과를 막기 위해 신공항 건설의 부당성을 담은 반대보고서를 국토위 소위 의원들에게 돌렸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가덕도를 찾아 무슨 말을 한단 말인가"며, " 국회에서 법 통과시켜주면 가덕도 공항 지원하겠다고?
정부 당국자들은 병 주고, 대통령은 약 주겠다는 거 아니겠나?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을 방문해서 가덕도를 간다고 하는 이유가 너무 뻔해서 한 마디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들은 "명백한 선거 운동이라고 밖에 할 수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부산시민을 우롱하는 선거 운동을 즉각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제대로 된 약을 주겠다면 굳이 부산에 안 내려가도 된다. 지금 당장이라도 모든 절차 생략하고 가덕도 신공항 시작하라고 기재부와 국토부 장관에게 지시하면 될 일이다"고 강조하면서 "대통령만 결단하면 될 일을 병 주고 약 주면서 재보궐선거 이슈몰이로 취급할 만큼 가덕신공항 문제는 한가한 이야기가 아니다. 가덕신공항은 부산이 죽고사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국민의힘 부산국회의원들은 "기왕 선거 운동하러 부산까지 갔으면 부산시민이 원하는 합당하고도 확실한 가덕도 신공항 건설 계획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21대 총선을 두 달 여 앞둔 지난해 2월 6일에도 부산을 찾아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에 참석한 바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