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 확대회의서 군 기강 재정비…"신세대 군간부 통제 강화"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2-25 08:43
24일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주재

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군 내 규율 확립과 신세대 군 간부 통제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 = 연합뉴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인민군 내 규율 확립과 신세대 군 간부 통제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1차 확대회의가 2월 24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군 주요 지휘관들의 인선 단행과 규율을 확립하는 문제가 논의됐다.

김 위원장은 "군대 안에 혁명적인 도덕 규율을 확립하는 것은 단순한 실무적 문제가 아니라 인민군대의 존망과 군 건설과 군사 활동의 성패와 관련되는 운명적인 문제"라며 "새 세대 인민군 지휘 성원의 정치의식과 도덕 관점을 바로 세우기 위한 교양 사업과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군 내 모든 당 조직과 정치기관에서 혁명규율과 도덕 기풍을 세우는 것을 현시기 당 중앙의 영군 체계를 철저히 확립하고 전투력을 강화하며 혁명군대의 고상한 정신 도덕적 우월성을 발양하기 위한 주된 과업으로 내세우고 강도 높이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군 주요 지휘관들의 인선도 단행하고 군 재정비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해군사령관에 김성길,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에 김충일을 임명하고 각각 해군중장, 항공군준장의 칭호를 수여했다. 김정관 국방상과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에게는 군 차수(원수와 대장 사이 계급) 칭호가 수여됐다. 주동철, 고원남, 김영문, 김충성, 장순모 등 5명은 중장 칭호를, 리명호 등 27명은 소장 칭호를 받았다.

이날 회의에는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과 위원들, 인민군 군종 및 군단급 간부들, 인민군 당위원회 집행위원들, 일부 무력기관 지휘관들, 당 중앙위 해당 부서 부부장들이 참가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