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첫 접종 임박...정세균, 거리두기 개편 고심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2-24 09:49
"백신 접종, 일상으로의 첫걸음을 떼는 것" "접종 안전 위해 백신 모든 과정 철저히 준비"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안동시 경상북도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백신 접종이 임박함을 알리며 새로운 거리두기에 대한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다.

정 총리는 24일 오전 경북도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늘 출하되는 백신으로 모레부터는 우리나라에서도 역사적인 첫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드디어 고대하던 일상 회복으로의 첫걸음을 떼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접종의 안전을 위해 백신 도입부터 수송, 유통, 접종, 그리고 이상 반응 관리까지 모든 과정을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끝날 때까지 방역은 마치 숨 쉬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생활의 일부분이 돼야 한다"며 "국민들도 일상 속에서 방역을 꾸준히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백신 접종 시작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 개편안도 고민 중이다. 

정 총리는 지난 2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백신 접종 이후의 방역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새로운 거리두기 단계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그는 "그간 지속가능한 거리두기 체계에 대한 고민이 깊었다"며 "이제 유행 상황을 효과적으로 통제하면서도, 현장 수용성이 높고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역 전략이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