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5 2만6500대 판매 목표…25일 사전계약"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2-23 16:02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5'의 국내 사전 계약을 오는 25일 시작한다. 현대차는 올해 국내에서 아이오닉5를 2만6500대 이상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전 세계에서는 7만대 판매 목표를 세웠다.

현대차는 23일 '아이오닉5 세계 최초 공개' 행사에 앞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올해 판매 계획 등에 대해 설명했다.

유원하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은 "올해 국내 판매 계획은 2만6500대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유럽, 국내에 이어 하반기 미국에도 판매할 계획"이라며 "올해 전 세계에서 7만대, 내년 이후 10만대 판매를 계획한다"고 전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최초로 적용한 차량이다. 장재훈 사장은 "아이오닉5는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시하고, 나아가 미래 모빌리티를 제시하는 기반이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현대차는 E-GMP를 적용해 아이오닉5에 기존 전기차 대비 더 넓은 공간을 실현했다. 이상엽 현대디자인담당 전무는 "아이오닉5의 휠베이스(축간거리)는 3000㎜로,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팰리세이드보다 10㎜ 길다"며 "안에서 느끼는 공간이 훌륭하다"고 말했다.

또 현대차는 아이오닉5에 플랫 플로어, 시트 등받이 및 쿠션 각도 조절로 무중력 자세를 만들어 주는 1열 운전석,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최대 135㎜ 전방 이동이 가능한 2열 전동 슬라이딩 시트 등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차는 향후 아이오닉5 고성능 모델 출시 가능성도 언급했다. 김흥수 현대차 상품본부장(전무)은 "고성능 버전을 출시할지 결정되지 않았다"면서도 "기술적으로 다 준비되어 있는 상태에서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또 "N브랜드에서 거둔 성공과 헤리티지를 전동화 차량에도 어떻게 확대 시킬지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의 안전성도 강조했다. 파예즈 라만 현대차 차량아키텍처개발센터장(전무)은 "이 플랫폼에서 가장 중요한 한 가지는 동승객들을 안전하게 지키고, 배터리 층을 어떻게 지키느냐"라며 "안전성과 관련해 최고 수준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최근 코나 일렉트릭 화재 이슈에 대해서는 사과했다. 장 사장은 "코나 일렉트릭 화재 이슈로 심려를 끼쳐 사과드린다"며 "하루라도 빨리 고객의 안전을 위한 해결 방안이 나오도록 노력 중이며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차는 아이오닉5를 72.6㎾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와 58.0㎾h 배터리가 탑재된 스탠더드 두 가지 모델로 운영한다. 전기차에 적용되고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1200만원, 서울시 기준)을 반영할 경우,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