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싸인, 소프트뱅크벤처스 등에 115억 규모 투자 유치

신보훈 기자입력 : 2021-02-23 10:58

[사진=모두싸인]



모두싸인이 115억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소프트뱅크벤처스 주도로 이뤄졌으며, 브리즈인베스트먼트, KB인베스트먼트와 기존 투자자인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참여했다.

모두싸인은 한국 존슨앤드존슨, 포스코, 카카오 등 8만 7000여 고객사를 확보한 국내 1위 전자계약 서비스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업무가 가속화되면서 전자 계약이 편리하고 안전한 계약 방식이라는 인식이 생겨나며 전자계약 이용 건수도 증가하고 있다. 모두싸인은 작년 대비 유료 고객 수가 5배 이상 증가했다. 현재 누적 이용자 108만여 명, 누적 서명 및 문서 540만여 개를 돌파했다.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인한 공인인증 제도 폐지, 중소벤처기업부의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과 같은 정부 정책 변화도 사업의 본격화에 영향을 주고 있다.

모두싸인 관계자는 “미국 점유율 1위인 도큐사인(Docusign)의 경우 코로나19 이후 시가총액이 3배 이상 증가했다”며 “전 세계 전자서명 시장은 2019년부터 연평균 29% 성장률을 보이며 2026년에는 약 61억2000만 달러까지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