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장관 "추미애 버전2 아냐"…인사 과정 '침묵'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2-22 18:40
"검찰 고위급 인사, 청와대 발표 갈음"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검찰 인사 관련 '추미애 버전(시즌) 2'라는 야당 질책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22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 장관이 오랜 시간 법사위에 계셨고, 추미애 전 장관과 갈등을 지켜보면서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인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는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 발언에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은 박 장관에게 "검찰 인사안을 보니 추미애식 인사 버전2'라고 비판했다.

이에 박 장관은 “추 전 장관을 언급하며 버전2라고 하는데 박범계 장관은 박범계 장관이다. 동의하기 어렵다"고 대응했다.

또 지난 7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 발표 당시 대통령 재가를 받았냐는 질문에는 "인사 과정을 자세히 말씀드릴 수 없다"며 "청와대 발표로 갈음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야당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국민은 지금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패싱된건지, 대통령이 패싱된건지, 실상이 무엇인지 궁금한 것”이라며 “이게 국정농단 아닌가. 장관이 답변을 하지 않으면 상임위를 할 이유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당은 일제히 박 장관을 엄호했다. 여당간사인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와대가 '대통령 재가 없이 검찰 인사를 발표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얘기했다"며 "(박 장관은) 대답을 정확하게 했다"고 변호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도 "(야당 의원이) 사실을 왜곡하는 질문을 하면 안 된다”고 지적해 여야 의원들 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