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간담회 열고 "과학기술로 코로나 극복·새 도약 이뤄야"
  • 과기부 최우선 과제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회복하는 것"
  • 교육 콘텐츠 데이터·공공 와이파이 정책 디지털 격차 줄일 것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사진=과기정통부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전 국민의 삶을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시키는 게 올해 과기정통부의 최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디지털 치료제를 개발하고, 공공 와이파이 구축 등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을 다방면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최기영 장관은 22일 오후 세종시 과기정통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이 코로나19 이전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것이 우리 부의 첫째 소명"이라고 밝혔다. 혁신적인 진단키트와 치료제, 백신 개발 등 과학기술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도 했다. 의료 종사자를 포함한 모든 사람들이 코로나19로 겪는 심리적 고통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정보통신기술(ICT)을 최대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최 장관이 이날 제시한 대표적 사례가 디지털 치료제다. 디지털 치료제는 스마트폰 앱과 게임, 가상현실(VR), 챗봇 등 소프트웨어를 치료 목적으로 약처럼 사용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어 최 장관은 디지털 전환과 동시에 전 국민을 아우르는 ICT 기술 정책을 펴겠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교육 콘텐츠 데이터를 제공하고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하는 등 전국적으로 디지털 격차를 점차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포용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최 장관은 디지털 뉴딜 정책을 통해 한국의 디지털 대전환을 가속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해 기획된 디지털 뉴딜 정책을 기반으로 올해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올해 업무보고를 통해 디지털 뉴딜의 대표사업인 데이터 댐을 확장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인공지능(AI) 반도체, 차세대 AI, 6G 등 디지털 혁신 기술을 확보해 디지털 신시장을 개척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최 장관은 2050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적극 노력한다는 뜻도 밝혔다. 새로운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한국 산업계 혁신 계기를 지속적으로 제시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최 장관은 "바이오와 소부장 분야를 국가의 신성장 동력으로 키워내겠다"며 "연구자가 다른 걱정 없이 연구에만 신명 나게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최 장관은 한국의 코로나 방역 성과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최 장관은 "한국은 뛰어나고 과학적인 방역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으며, 그 어느 선진국보다도 빠른 회복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K 방역의 최전선에서 희생과 헌신을 다하고 계신 의료진과 모든 관계자분께 이 자리를 빌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최 장관 취임 2년을 맞아 기자들과 소통하고 올해 업무추진 계획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장에는 최기영 장관을 포함해 정병선 제1차관, 장석영 제2차관, 김성수 혁신본부장 등 실국장과 대변인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