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올, 전기차 '아이오닉5' 시트커버 및 친환경 원단 수주

이승요 기자입력 : 2021-02-22 09:00

[사진=두올]


글로벌 자동차 내장재 전문기업 두올은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주요 차종인 '아이오닉5' 시트커버 및 친환경 원단 수주를 확정하고 3월부터 양산공급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아이오닉은 현대자동차의 미래 친환경 전략 차종으로 전기차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기반으로 한 준중형 차량이다. 

두올은 이번 수주를 통해 향후 5년간 해당 모델향으로만 친환경 원단과 시트커버를 합쳐 약 1200억원 규모의 매출원을 확보하게 됐다. 현대자동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56만대를 판매해 점유율을 지금의 두 배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두올 측은 "친환경, 경량화, 내연성 등 우수한 특성의 원단소재 적용과 세련되고 창의적인 디자인을 통해 전기차를 포함한 미래 모빌리티 차종에 적합한 시트제품 개발을 지속 중"이라고 설명했다.

두올은 자동차용 시트커버, 원단, 에어백 등을 생산하는 50년 업력의 업계 선도기업이다. 자동차에서 탑승자가 앉고 기대는 앞, 뒤 시트 대부분의 커버를 만든다. 차량 모델의 특성에 따라 다양한 소재, 디자인 패턴, 색상, 촉감을 구현해 내는 자체 R&D 및 디자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국내 최대 완성차 업체인 현대자동차의 파트너사로서 GV80, 그랜저, 카니발, 싼타페 등 인기 차종에 내장재를 공급해 왔다.

조인회 두올 대표는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차종에 상관없이 고객사의 명성과 눈높이에 맞는 최고 품질의 제품을 만들어 공급하는 것이 우리 회사의 가장 중요한 가치이자 목표"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앞세워 최대 고객사 후속 차량 및 신규 고객사 모델 향 공급을 확대할 수 있도록 전사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