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서울시장 후보 토론] 박영선·우상호 부동산·코로나 방역 정책 놓고 날선 공방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2-17 21:08
박영선 '수직정원도시' 공약에 우상호 "모기 들끓어" 비판 박영선 "나무 선택에 달렸어...모기 대처 방법 여러가지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왼쪽), 우상호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17일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TV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 TV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더불어민주당의 박영선·우상호 예비후보가 2차 TV토론에서 맞붙었다. 두 후보는 17일 오후 연합뉴스TV가 주최한 TV토론회에서 부동산, 코로나19 방역, 민생 등 3가지 현안을 놓고 날 선 공방전을 이어갔다.

먼저 우 후보가 박 후보의 대표 공약인 '수직정원도시'에 직격탄을 날렸다. 우 후보는 "비슷한 모델이 중국 쓰촨성에 있는데 여기에 800가구가 입주했다가 10가구만 남았다"며 "모기가 들끓는다. 나무 5000그루면 가을에 낙엽 치우느라 난리가 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박 후보는 "수직정원은 선진도시의 트렌드다. 미국 버지니아 알링턴에 수직정원을 만들어 아마존 제2본사가 들어간다"며 "쓰촨성도 수종을 어떻게 택하느냐에 따라 (모기 등 문제에 대처하는) 여러 방법이 있다"며 정면 반박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제가 말하는 수직정원은 서울에 랜드마크를 형성해 서울이 탄소배출을 줄이는 심볼(상징)로의 수직정원도시며 30~40층 높이로 짓겠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두 후보는 부동산 정책 등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박 후보는 우 후보의 '지하철 1호선 지하화'와 '강변북로 주거단지 조성' 공약을 요목조목 비판했다.

박 후보는 "조망의 공공성에 문제가 있다"며 "아무리 서민에게 분양한다 해도 고밀도로 너무 높이 올라가면 그 앞이 다 막혀서 특정한 사람들에게만 조망권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변도로에 짓는 아파트의 경우 조망의 공공성 문제가 있다. 한강조망권은 서울 시민 모두에게 있다"며 "지하철 1호선 지하화 공약에 동의하지만 당장 할 수 없는 장기 프로젝트"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우 후보는 "올림픽대로와 강변도로 지도를 보고 높은 건물에 가서 내려다보고 사진도 찍어봤다. 조망권을 훼손하지 않는 부지가 15∼20㎞ 나온다"며 "한강 조망권이 꼭 부자들만의 것이어야 하나. 서민들도 강변에 살면 좋겠다"고 맞받아쳤다.

두 후보는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 방안 등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민생 지원책을 놓고도 치열한 토론을 이어갔다.

박 후보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보릿고개와 같은 시간이다. 지난 1년간 버티시느라 너무 힘들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장이 되면 사각지대에 놓인 여행업, 호텔업, 무등록 노점상 이런 분들에게 긴급지원자금을 좀 더 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우 후보는 소상공인들에게 긴급금융지원 2조원을 투입하는 안을 내놨다. 그는 "심사를 거쳐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하겠다"며 "취약계층이 생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안심일자리 예산을 600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증액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로 장점을 띄워주는 훈훈한 분위기도 연출되기도 했다. 박 후보가 "우리 중소기업이 만든 백신 특수주사기를 FDA가 정식 승인했는데 제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으로서 마지막으로 한 일"이라고 소개하자 우 후보는 "정말 잘하신 일"이라고 칭찬했다.

두 후보는 22일(BBS)과 24일(CBS) 라디오 토론을 한 뒤 25일 KBS에서 마지막 5차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장 여권 주자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서는 국민 참여 방식으로 치러지는 당내 경선을 통과해야 한다. 권리당원 득표 50%에 일반 국민 여론조사 50%가 적용돼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가 가려진다. 투표는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진행되며, 결과는 3월 1일 저녁에 발표된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