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내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 목소리에…與 “개인적인 의견”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2-17 13:57
박수현 의원 “사퇴하고 정확히 설명해야 명분 서”

[사진=연합뉴스]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당 내에서 처음으로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퇴를 언급했으나, 민주당에서는 “개인적인 의견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17일 민주당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박 의원은 자신이 개인적인 의견을 낸 것”이라며 “김 대법원장의 사퇴 이야기는 당 내에서 나온 적이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인 박 의원은 지난 16일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에 출연해 김 대법원장에게 책임이 있다며 사퇴를 거론했다.

박 의원은 “김 대법원장에게 사퇴할 만한 잘못이 있어서 사퇴하라는 것이 아니라 본질을 흐리게끔 만든 문제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으로, 국민에게 사과할 부분은 사과해야 한다”며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의 사표를 받지 않은 것은 법원 전체의 신뢰를 지키기 위한 것이었음을 사퇴를 하고 난 뒤 정확히 설명을 해야 더 명분이 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에서 공개적으로 김 대법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줄곧 국민의힘 측에서 김 대법원장의 사퇴를 요구해왔다.

그러나 민주당에서 추가로 김 대법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박 의원의 개인적인 의견이고, 박 의원도 그렇다고 언급했다. (김 대법원장 사퇴)관련 이야기가 나온 적도 없고, 나오지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