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어린이박물관 스마트 뮤지엄 구축사업.[사진=고양시 제공]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문화체육관광부의 ‘2021년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구축사업’ 대상 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비 1억원 등 2억원을 지원받는다.

시에 따르면 고양어린이박물관은 ‘스마트 뮤지엄 구축 지원사업' 분야에서 어린이가족 친화적인 인공지능 캐릭터 로봇 '움직이는 어린이박물관, 우리 친구 로보캣(RoboCat)'으로 선정됐다.

'인공지능(AI) 로봇'이란 주제로는 전국 박물관·미술관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고양어린이박물관은 2019년부터 스마트 뮤지엄 중장기 3개년 계획을 추진, 어린이 특화 스마트 뮤지엄형 공간 구축과 콘텐츠 확장을 위한 시도를 해왔다.

이를 위해 △실감 콘텐츠(AR·VR)제작 및 활용사업 △인공지능(AI)챗봇 실증사업 △융합형 스마트 리빙랩 △ICT융·복합 전통놀이 문화공간 조성사업 등을 추진했다.

특히 스마트 뮤지엄형 공간 조성과 관련해 어린이 특화 실감콘텐츠 전시사업과 연계, 비대면·원격 전시교육 체험 시스템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개발한 뮤지엄 전용 로봇은 고양시 캐릭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로봇(로보캣, RoboCat)'으로, 차별화된 몰입형 비대면과 원격 전시, 교육 경험 등을 제공한다.

또 박물관은 내년 12월부터 이를 적용한 통합 관람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는데, 내년 12월부터 선보일 예정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단방향적인 콘텐츠 개발의 한계점을 극복하고자 스마트 뮤지엄 관람객 서비스 확장을 통해 어린이 박물관의 교육적, 공공적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