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찾은 황희 문체부 장관 “코로나 극복·문화 뉴딜 방점”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2-14 17:05
11일 임기 시작한 황 장관, 첫 방문지 대학로서 현장과 소통

황희 문체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예술가의집에서 공연예술계 종사자와 간담회를 마치고 공연장을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제공]


“문체부에 와서 처음 한 말이 ‘배고픈 화가에게 물감을 먼저 줄 거냐, 빵을 먼저 줄 거냐 고민해보자’는 것이었다. 기본 인프라가 갖춰져야 지속 가능한 시장 창출이 가능하다. 문화 뉴딜이 중요하다.”

14일 오후 취임 후 첫 현장 방문지로 공연예술의 상징적 공간인 서울 종로구 대학로 예술가의 집과 드림시어터 소극장을 찾은 황희 문체부 장관이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문화예술 분야의 회복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황 장관은 대학로에 있는 예술가의 집에서 문화예술 분야 관계기관 및 공연업계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 관련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등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는 전기광 드림시어터 대표, 김홍택 극단 마이마파 대표, 길해연 국립극단 비상임 이사, 임정혁 한국소극장협회 이사장, 정철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운영본부장, 허성훈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사무총장, 김종선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황 장관은 “코로나로 공연업 등 문화예술 분야가 매우 심각한 피해를 본 상황이다“며 “신임 문체부 장관으로서 책임감이 막중하다”고 말했다.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면서 자신에게 주어진 과제가 무엇인지 깊이 고민했다고 밝힌 황 장관은 코로나 극복과 문화 뉴딜을 꼽았다.

황 장관은 “코로나로 가장 큰 피해를 본 곳이 문화·예술·체육·관광 분야다”며 “(이쪽 분야가) 일반 국민과 접촉하는 범위가 상당히 넓기 때문에, 문체부 소관 분야가 풀리면 소상공인 문제 등도 나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국민들의 지속적인 문화 향유를 위해서는 문화예술인의 인권과 복지 등 안전망이 확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0년에 도입된 예술인 고용보험제도의 안정적인 정착과 ‘예술인권리보장법’의 조속한 입법 등 예술계 전반의 권익 증진을 위한 제도적 기반도 차질없이 마련하겠다는 구상이다.

황 장관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설계 과정에 제가 참여했는데, 제조업을 기본으로 하는 판이 바뀌는 거다”며 “결국 문화 뉴딜이다. 문화 뉴딜은 인프라 사업이다”며 “기본 인프라가 갖춰져야 지속 가능한 시장 창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현장 관계자들도 지속적인 코로나 피해 지원을 당부했다. 임정혁 한국소극장협회 이사장은 “작년에 추경으로 400명 넘게 공연장에 방역 인력을 배치한 사업이 피부에 와닿았다”며 “올해도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고 바랐다.
 

황희 문체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예술가의집에서 공연예술계 종사자를 만나 코로나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문체부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