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그날이 오면

최신형 정치사회부 부장입력 : 2021-02-09 07:40

[동방인어]


"너는 4살 나는 8살 우리는 그때 외갓집 마당가에 핀 살구나무 꽃그늘 아래서 헤어졌지···(중략)"

제21차 이산가족상봉(2018년 8월 20∼26일)에 참가했던 오세영 시인이 6·25전쟁 때 헤어진 동생 리종주를 위해 직접 지은 시 <사랑하는 동생 종주야>의 일부분이다.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 연휴가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핏줄과 생이별한 이산가족의 극적 상봉은 끝내 무산됐다. 일말의 기대를 품었던 화상회의도 열리지 않는다.

71년 전 한반도를 덮친 '분단 이데올로기'는 현재도 남북 한가운데를 관통한다. 그 사이 가족을 보지 못하고 세상을 떠난 이산가족은 8만명을 넘어섰다.

이들에게 피붙이의 생사를 확인하는 것은 정쟁의 대상이 아닌 인륜의 문제다. 의지 이상의 플랜도 필요하다. 미국 하원은 지난 4일(현지시간) '북·미 이산가족상봉법'을 재발의했다.

우리에게도 그날이 속히 다시 오길 바란다. 제2·3의 종주와 내 형제·자매의 뜨거운 눈물을 손수 닦아줄 수 있는 그날이. <최신형 정치사회부장>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