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로 건강식품·가전판매 호조
  • 올해 GS리테일 합병 시너지 극대화 방침
GS홈쇼핑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대폭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늘어난 건강식품, 가전판매 매출이 전체 성장을 견인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유통 트렌드 주축으로 자리잡자, 그동안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T)에 역량을 쏟아부은 결과도 제대로 나타났다. 

GS홈쇼핑은 5일 지난해 취급액이 전년 대비 5.1% 증가한 4조4988억원을 기록했다고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2067억원으로 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579억원으로 31.5%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22.1% 증가한 1302억원으로 집계됐다.

[사진=GS홈쇼핑 제공]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집에 거주하는 시간이 늘어난 데 따라 먹거리와 건강식품, 가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영향이 컸다. 지난해 GS홈쇼핑에선 유산균 등 건강식품의 판매가 늘어났으며, 세탁기·냉장고 등의 가전 판매가 대폭 늘었다. 코로나19와 외형 증가로 인한 판관비율 하락도 영업이익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특히, GS홈쇼핑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 수는 3900만건(중복 제외)을 넘어섰다. 취급액 전체에서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율은 56.3%로 TV쇼핑(34.9%), PC기반 인터넷쇼핑(7.2%)에 비해 훨씬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 취급액은 전년 동기 대비 9.2% 증가한 1조1806억원, 매출액은 3.3% 감소한 3178억원을 기록했다. 또 영업이익은 57.2% 증가한 462억원, 당기순이익은 90.2% 증가한 381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쇼핑(+13.0%), TV쇼핑(+4.8%), PC기반 인터넷쇼핑(6.8%) 등 전 영역에 있어 전년 동기 대비 고른 상승세를 보였다.

GS홈쇼핑은 올해도 시그니처 브랜드 확대와 미디어커머스 강화, DT 등을 통해 핵심 사업역량을 높이고, 그 동안 활발히 투자를 진행해 왔던 스타트업과의 협업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7월로 예정된 GS리테일과의 합병으로 인한 시너지를 극대화 할 방침이다. GS홈쇼핑 관계자는 "빅데이터 기반의 고객 니즈 파악, 크로스채널 통합마케팅, 풀필먼트 및 라스트마일 배송서비스 등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객 경험을 창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