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코로나19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 재연장해야"...G20 재무차관회의 결과

원승일 기자입력 : 2021-01-27 09:27
비은행 금융기관, 건전성 강화 중요 개발도상국 내 코로나19 백신 조속한 보급 촉구

기획재정부[사진=기획재정부]

정부가 주요 20개국(G20) 재무차관·중앙은행부총재 회의에서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DSSI) 조치를 다시 연장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2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윤태식 국제경제관리관은 지난 25∼26일 비대면으로 열린 G20 재무차관·중앙은행부총재 회의에 참석해 이 같이 발언했다.

DSSI는 코로나19로 재정상 어려움을 겪는 앙골라·미얀마 등 73개 저소득국의 공적 채무 상환을 유예하는 조치다. 당초 지난해 12월 종료 예정이었지만 한 차례 연장됐고, 올해 4월까지 추가 연장 여부가 결정된다.

정부는 또 금융시장 불안정성이 반복될 가능성이 큰 만큼, 비은행 금융기관의 건전성 강화에 힘 써야한다고 강조했다. 개발도상국 내 코로나19 백신의 조속한 보급도 촉구했다.
 
아울러 디지털세 부과에 대해 서비스업과 제조업은 차별화된 접근 방식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디지털세의 본래 취지를 고려할 때 검색 엔진 등 디지털 서비스 사업과 휴대폰 등 소비자 대상 제조업 간 과세 적용 등에 차이를 둬야 한다는 게 기재부 주장이다.

이번 회의는 G20과 초청국 재무차관·중앙은행 부총재,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