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운명 쥔 탄핵안, 이르면 22일 상원 간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1-22 16:01
탄핵되면 2024년 대선 재도전 못 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운명을 좌우할 탄핵 소추안이 언제 상원 표결에 부쳐질지 이목이 쏠린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사진=AP·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민주당은 오는 22일 트럼프 탄핵안을 상원에 보내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역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탄핵안을 며칠 내로 상원에 보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르면 22일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펠로시 하원의장은 송부 시점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펠로시 의장은 "그들이 받을 준비가 됐다고 알려왔고, 문제는 탄핵 심판을 어떻게 진행하냐는 것"이라면서도 "언제인지는 말하지 않겠다"고 했다. 다만 조만간 송부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명확한 송부 시점을 제시하지 못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탄핵안 송부로 상원의 탄핵 심판이 확정돼 세간의 이목이 쏠리면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하는 통합과 위기 대응 어젠다가 묻힐 수 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이 지명한 장관 후보자들의 상원 인준이 늦어질 수 있다는 문제도 있다.

더욱이 탄핵소추안을 표결에 부칠 상원에서 원내대표 간 운영안 협상안이 끝나지 않았다는 점도 변수다. 현재 상원 의석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50석씩 나눠 가진 상황. 그러나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표결 진행에 앞서 100명 중 60명의 동의를 얻도록 한 규정을 고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은 사전 동의는 말이 안 된다며 탄핵 의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미국 대통령(트럼프)이 내란을 선동했다. 다 잊고 새 출발 하자고 하는 건 단합이라고 보지 않는다. 그건 단합하는 방식이 아니다"며 탄핵 추진을 저지하려는 공화당에 반기를 들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은 지난 13일 하원에서 가결됐다. 2019년 말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탄핵이 추진됐을 때도 상원 송부까지 한 달이 걸렸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