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복지부 장관 "70% 집단면역 시에도 방역 수칙 준수 지속해야"

김충범 기자입력 : 2021-01-21 14:29
백신이 '게임 체인저'가 되든, '클로저'가 되든 방역 고삐 늦추지 말아야 일률적 집합금지보다는 활동, 행위 등 방역 수칙 방안 고심…"빠른 시일 내 일상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비대면 신년 기자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열린 신년 기자 간담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따른 집단면역이 형성돼도 국민들이 방역 수칙 준수를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덕철 장관은 "해외에서 개발된 백신은 오는 2월부터 접종을 시작하게 되고, 같은 달 초 국내 생산 치료제도 조건부 상용화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시다시피 11월 경에는 국민의 70%가 집단면역을 형성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감기, 플루의 경우 백신은 있지만, 우리가 감기로부터 벗어날 수는 없다"며 "우리가 백신을 맞는 이유는 경증 환자가 중증으로 이동하지 않도록 막는 데 있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백신이 '게임 체인저'가 되든, '클로저'가 되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이야기들을 하지만, 국민 70% 면역이 됐다 해도 감염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며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권 장관은 올해 거리두기를 비롯한 방역 수칙에 대한 의견도 전했다. 그는 "일률적인 집합금지가 행정 당국에서 조금 더 수월하겠지만, 이 같은 조치보다는 활동, 행위 등을 중심으로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국민들께서 자발적으로 참여했지만, 피로도가 높아지고 (경각심이) 무뎌진다면 자발적 참여도 어려워질 수 있다"며 "더 어렵다 해도 일률적인 것보다 활동이나 행동을 세분화해 정밀 방역으로 나가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권 장관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당시 방역 총괄 반장으로의 경험을 이야기하며 "이번에 코로나를 겪으면서 나타난 여러 문제들을 매뉴얼로 총정리하면 나중에 신종 감염병 대응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그런 차원에서 제게 주어진 사명은 코로나19를 빨리 안정시키고 국민 일상 회복시키는 것이라 생각한다.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경우 복지부 입장에서도 중요한 사안"이라며 "올해는 백신, 치료제, 방역의 3박자 전략을 잘 구상해 국민의 협조 아래 이른 시일 안에 일상이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권 장관은 코로나19에 따른 저출산 문제가 심화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굉장히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저출산 문제는 노동 현장 및 국민 인식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사회 전반적인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권 장관은 국민연금 개혁과 관련 "정부에서 여러 가지 다수의 안을 가지고 국회에 제출했고, 국회에서 논의가 돼야 한다"며 "이제 국회가 새로 구성됐기 때문에 다시 논의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