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감동란, 단골식당서 "XX년, 만든 가슴" 성희롱 당했다

홍승완 기자입력 : 2021-01-21 10:25

[사진=유튜브 채널 감동란TV]


유튜버 겸 BJ 감동란이 한 식당에서 생방송 도중 자리를 비운 사이 식당 관계자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들어 논란이다.

BJ 감동란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감동란TV'에 '레전드 과학시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이 영상에서 부산 해운대 소재 식당에 방문했다. BJ 감동란은 이곳을 자신의 단골집이라고 소개했다.

전복죽과 전복회를 주문한 BJ 감동란은 식당 관계자에게 "이걸 너무 먹고 싶어 강남에서부터 왔어요 선생님"이라며 해당 식당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BJ 감동란이 자리를 잠시 비운 사이 식당 관계자들은 그를 향해 성희롱 발언을 서슴없이 했다.

식당 관계자들은 BJ 감동란이 입은 짧은 원피스를 지적하며 "저런 옷은 어디에 입는 거지", "안에 바지는 입은 건가", "티팬티 입은 거 아닌가", "아이고 세상에 XX년"이라고 험담했다. 외모 비하도 이어졌다. 식당 관계자들은 "별로 이쁘지 않다 얼굴도", "가슴도 만든 가슴"이라며 뒷담화 도중에 웃기까지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감동란TV]


이 모든 상황은 BJ 감동란 생방송에 모두 녹화됐고, 그는 영상 돌려보기로 이들 대화를 확인했다. 욕설을 확인한 BJ 감동란은 "(제 방송을) 800명이 넘게 보는데 사장님과 선생님들이 제 욕하는걸 들었다. 여기 와서 10만 원 넘는 돈을 시켜 식사하면서 왜 XX년 소리를 들어야 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해당 식당 사장은 "죄송해요. 우리는 이런 복장을 안봐가지고"라며 말끝을 흐렸다. BJ 감동란은 "저는 여기 아까 칭찬하고 진짜 맛있다고 이름까지 말했는데 선생님이 제 뒷담화를 해버리시면 뭐가 되느냐"고 항의하자 사장은 별다른 해명 없이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BJ 감동란은 "손님 없을 때 뒷담화를 해도 되는 건가. 어떻게 팬티 한번 확인해보겠나"라며 음식값을 지불한 뒤 식당을 나왔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은 식당 직원들의 행동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여기에 일부 누리꾼은 해당 음식점의 상호를 찾아내 절대 가지 않겠다는 목소리도 내고 있다. 한편 해당 영상은 21일 오후 10시 기준 조회 수 40만 회를 기록하며 온라인 공간에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