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설 명절 성수식품 위생관리 집중 점검

김충범 기자입력 : 2021-01-20 10:25
약 3000곳 대상 실시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설 명절을 앞두고 국민들이 안전한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이달 25일부터 29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설 성수식품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설 명절 선물·제수용으로 소비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공식품(주류 포함), 건강기능식품, 축산물 등 제조·가공·수입업체 및 유통·조리·판매업체 약 3000곳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등록(신고) 제조·판매 △유통기한 경과 제품 판매 △냉동고기를 냉장육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등이다.

최근 3년간 설 명절 성수식품을 점검한 결과 △건강진단 미실시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원료·작업·생산 서류 미작성 등 순으로 위반 사항이 많았다는 것이 식약처 설명이다.

식약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을 통한 구매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온라인 쇼핑몰 등을 중심으로 비대면 수거·검사도 실시한다.

특히 한과, 사과, 굴비, 주류, 건강기능식품 등 1800여건을 수거해 잔류 농약, 중금속 및 식중독균 등을 검사해 안전성을 확인하고, 저가의 옥두어를 고가 옥돔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를 적발하기 위한 유전자 분석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선물·제수용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이달 18일부터 27일까지 수입통관 단계에서도 정밀검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국민들에게 안전한 설 성수식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고, 고의적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