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포항시장,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에 철저한 진상규명 당부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21-01-19 16:54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 현장 실지조사 개시...진상규명 활동

이강덕 포항시장이 19일 국무총리실 소속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 관계자를 만나 엄정한 진상규명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이강덕 시장이 19일 국무총리실 소속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 관계자를 만나 지열발전 사업으로 촉발된 포항지진에 대한 철저하고 엄정한 진상규명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법률전문가, 재난피해구제 전문가 등 9명으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는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지난해 4월 1일 국무총리 소속으로 출범했으며, 포항지진의 발생원인과 책임소재 등에 관한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현재 활동 중이다.

특별법에 따른 진상조사 활동의 일환으로 위원회는 지난 18일 포항시를 방문해 20일까지 총 3일간 포항지진 실지조사를 시작했다. 조사는 시청 16층에 설치한 조사장에서 포항지진의 원인인 지열발전 사업과 관련한 문서를 검토하고 당시 관련자를 면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강덕 시장은 “포항 촉발지진에 대한 정부조사연구단과 감사원의 검사결과가 나와 있는 만큼 넥스지오를 비롯한 지열발전 관계기관 및 관계자에 대해 더욱 철저하고 엄정한 진상규명을 바란다”라고 진상조사위원회에 당부했다.

지난해 4월 지열발전 기술개발사업 관련기관의 위법·부당사항을 지적한 감사원 감사결과와 더불어 이번 진상조사위원회의 실지조사를 통해 포항지진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고 구체적인 진상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진상조사위원회는 포항시를 시작으로 촉발지진 관계기관·기업 등에 대한 진상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