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발언 논란…홍익표 “사전위탁보호제, 의무화하는 방안 적극 검토”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1-19 11:00
문재인 대통령 입양 발언 수습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사진=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사전위탁보호제’를 입양 전 필수절차로 의무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홍 정책위의장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아동학대 문제 해결에 대해 답변하던 중 정확하게 전달되지 않은 부분이 있어서 추가로 설명을 좀 하겠다”며 “청와대에서도 설명을 했지만, 입양 전 6개월 간 예비 입양 아동을 예비 부모 가정에 위탁 보호해 모니터링하는 사전위탁보호제가 그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전위탁보호제는 현재 한국에서 양부모 동의하에만 관례적으로 허용하고 있으나, 이를 입양 전 필수절차로 의무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며 “이는 안정적인 입양을 돕는 제도”라고 강조했다.

전날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취소한다든지, 아이와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에 입양 아동을 좀 바꾼다든지” 등과 같이 발언한 것이 논란이 되자 여당 내에서 수습에 나선 것이다.

홍 정책위의장은 “문 대통령이 강조한 국민 위기 극복 및 통합 안정을 위해 민주당 역시 사안을 꼼꼼하게 챙겨 올해도 문 정부의 국정운영을 뒷받침하고 민생 개선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또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위해 구성한 '코로나 불평등 해소 및 재정 정책TF'에서는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각계 각층의 의견을 수렴 중이라고 밝혔다.

홍 정책위의장은 “자발성에 방점을 두고 이익공유제를 추진하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을 비롯한 모든 노력을 확대하도록 하겠다”며 “각계 각층의 의견도 수렴해 구체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