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 대장내시경 국내 첫 개발

김태림 기자입력 : 2021-01-18 18:50

닥터앤서 현장 시연 모습.[사진=가천대 길병원 제공]



가천대 길병원은 대장내시경을 할 때 작은 용종도 지나치지 않고 발견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모든 대장내시경 환자에 적용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가천대 길병원이 개발한 대장암 AI ‘닥터앤서’의 핵심은 의료진이 놓칠 수 있는 작은 용종도 실시간으로 발견해 알려주는 것이다. 의료진이 용종을 지나치는 경우에는 자동으로 용종 부위를 검출해 저장한다. 대장내시경은 대장암의 진단 및 용종을 제거할 수 있는 중요한 검사법이다. 그러나 의료진의 숙련도나 피로도, 충분한 시간 등이 확보되지 않으면 작은 용종을 놓치는 경우도 16~26%나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또 추가적인 렌즈와 연동하면 인간의 눈보다 넓은 부위까지 관찰할 수 있어 내시경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내시경을 하는 의사를 돕는 진단 보조 의사인 셈이다. 닥터앤서의 용종 인식율은 97% 이상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마치고 현재 가천대 길병원에서 대장내시경을 받는 모든 환자에게 적용 중이다.

연구책임자인 박동균 가천대 길병원 헬스IT연구센터장(소화기내과)은 “한번 대장내시경을 받더라도 객관도와 정확도를 높여 용종과 암을 놓치거나 지나치는 일을 없애고, 이에 따라 환자가 겪게 될 의학적 위험성 증가, 경제적 손해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가천대 길병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도하는 ‘한국형 인공지능 기반 정밀의료솔루션(닥터앤서) 개발 사업’ 중 대장암 분야에 참여, 내시경 영상을 통한 대장암 조기진단 및 실시간 진단 소프트웨어를 개발해왔다.

이날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디지털 뉴딜 현장 소통의 일환으로 가천대 길병원 내시경실 현장을 방문해 ‘닥터앤서 대장내시경실’ 현판식을 개최했다. 최 장관은 “닥터앤서는 AI와 의료를 접목한 대표적인 성공사례”라며 “국내외 환자 진료에 큰 역할을 담당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