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18일 신년 기자회견...'사면' 언급 주목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1-17 14:57
방역·사회·정치·경제·외교·안보 6개 분야 질의응답 온·오프라인 화상연결 방식...20명 현장·100명 화상 부동산 공급 방안 밝히나...앞서 부동산 사태 '사과' 조 바이든 취임 앞둬...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구상도

2021년 신년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각종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임기 후반 국정 운영 방향을 설명할 예정이다.

17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10시부터 100분간 온·오프라인 화상연결 방식으로 2021년 신년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이번 신년 기자회견은 문 대통령 취임 후 네 번째다.

질의응답은 △방역 △사회 △정치 △경제 △외교 △안보 분야 등으로 나눠 진행되고, 20명의 기자는 현장에 참석하고 100명의 기자들은 비대면 화상으로 기자회견에 참여한다.

이번 기자회견에서 가장 큰 관심이 쏟아지는 것은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표명 여부다.

앞선 지난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법원 판결이 마무리된 직후 청와대는 “전직 대통령이 복역하게 된 불행한 사건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면 가능성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대법원 선고가 나오자마자 사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대통령으로부터 별도의 말씀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른바 ‘부동산 사태’와 관련한 문 대통령이 어떠한 해법을 제시할지도 관전 포인트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신년사에서 “국민들에게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며 부동산 문제에 대해 첫 사과를 했다.

그러면서 “특별히 공급확대에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었다.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구체적인 공급 방안 대책이 제시될 가능성도 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설 연휴 전에 공급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집권 여당이 ‘검찰개혁 시즌2’를 알린 가운데 문 대통령이 검찰개혁 후속조치 방안을 내놓을지도 주목된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를 제청했고, 청와대는 이를 재가했다.

그러나 법원은 윤 총장의 징계처분 집행정치 신청을 인용해 청와대와 법무부는 사실상 판정패했다. 이런 가운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검경수사권 조정안 시행에 대한 문 대통령의 생각을 묻는 질문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한 질의도 예상된다. 질병청에 따르면, 5600만명분의 백신이 확보된 가운데 2월 말부터 우선접종 대상자를 시작으로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신년사에서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백신 자주권을 확보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국제 보건 협력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질의도 예상된다. 오는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이 열리면서 미국은 조 바이든 체제가 시작된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체제와의 협력 구상 및 대미 관계 설정에 대한 복안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과 노력에 대한 구상도 밝힐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남북 간 비대면 대화 등을 제안한 바 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