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현재 하루 신규확진자 524명…전날 대비 84명 늘어

김형석 기자입력 : 2021-01-15 22:19
16일 확진자 600명 넘어설 듯
오후 9시까지 전국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명을 넘어섰다. 서울과 경기에 확진자가 몰렸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전날 같은시간 대비 84명 많은 총 524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46명(66%), 비수도권이 178명(34%)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53명, 서울 150명, 부산 45명, 인천 43명, 대구 22명, 경북 20명, 경남 19명, 강원 14명, 전남 12명, 전북 11명, 울산 10명, 충남 8명, 충북 6명, 광주·대전 각 4명, 제주 2명, 세종 1명 등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이날 신규 확진자는 6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하루 확진자가 연일 1000명 이하로 이어지면서 지난해 11월부터 두 달가량 이어진 3차 대유행 기세는 한풀 꺾였다. 이달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027명→820명→657명→10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451명→537명→561명→524명→513명을 기록해 보름간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00명 아래를 유지했다.

확산세가 꺾인 데에는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가 감소했기 때문이다. 최근 1주일간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523.3명꼴로, 500명대를 유지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