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이번 방역대책 3차 유행 싸움에서 최종적 승패 좌우"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1-15 09:14
설 연휴 대비 방역대책을 함께 논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고비를 지나 완만한 감소세로 접어들었다"면서 "오늘 중대본에서는 다음 주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과 설 연휴를 대비한 방역대책을 함께 논의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번 방역대책이 3차 유행과의 싸움에서 최종적 승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누군가에게는 가족의 생계가, 또 누군가에게는 건강과 생명이 달린 중차대한 정책결정임을 잘 알고 있다.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치열하게 고민해서 가장 지혜로운 결론을 내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백신에 관한 연구진 설문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단기간에 개발된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남아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정 총리는 "처음 맞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국민들께서 궁금해하시고 걱정하시는 것은 당연하다. 정부가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서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려야 하겠다"라며 "정부는 백신 접종 준비상황과 접종우선순위는 물론, 안전성과 효과성 문제도 충분히 점검하고 그때그때 국민 여러분께 보고해 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최근 일각에서 백신이 우리 몸의 유전자를 변형시킨다거나, 정부가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수단으로 백신을 사용하려 한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이에 관해 정 총리는 "국민 건강뿐 아니라 정부의 신뢰도와 직결된 사안으로, 결코 가볍게 넘길 수 없는 문제다"라며 "방역당국은 근거 없는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발 빠르게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방통위 등 관계부처는 유포 행위를 엄단하는 등 적극 대처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