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란 마친 최종건 "이란 정부 신속한 조치 있을 것으로 믿어"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1-14 21:23
최종건 외교차관, 선박 억류 사건 해결 위해 10~12일 방란

이란에 억류된 선원과 선박의 조기 석방을 교섭하기 위해 이란을 방문했던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선박과 선원에 대한 이란 정부의 조치가 신속히 있을 것으로 믿는다."

이란에 억류된 한국 선박 및 선원들의 조속한 해제를 위해 방란 했던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14일 귀국,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최 차관은 우선 방란 결과에 대해 "이번 방문에서 조기 석방이라는 결과물을 도출 못 했지만, 한·이란 양국은 그 결과를 위한 커다란 걸음을 함께 내디뎠다"며 "우리가 해야 할 말을 엄중히 했고 (미국의 대이란 제재에 따른) 그들의 좌절감을 정중히 경청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란 측에 우리가 요구할 것들을 확실하게 요구했다. 그 점에 대해서는 이란 정부가 지금 고심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그간 이란의 고위급 방문이 없었고 그래서 우리의 방문이 긍정적인 효과를 도출할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최 차관은 또 국내에 동결된 이란의 원유 수출 대금과 관련, "미국 신행정부가 들어서고 있는 이즈음에 우리가 독자적으로 할 수 있는 것과 미국과 협의와 여러 과정을 통해서 이뤄질 수 있는 것들을 면밀히 검토하고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선박과 자금은 연계돼있지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상황적으로나 시간상으로 유사한 시기에 발생한 일들이라 이 부분을 면밀히 검토하면서 두 가지 사안이 긍정적으로 신속히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 차관은 협상 장기화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이것을 협상으로 프레임 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란 정부 내에서도 이 상황에 불편함이 있는 분들이 있다. 그분들과 지속해서 협력하면서 진행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나아가 "자금에 관련된 문제는 협상을 통해서라기보다는 서로 간의 신뢰가 형성되는 과정을 연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앞서 최 차관은 지난 10~12일 이란 측 고위 인사들과 만나 한국 선박과 선원들의 조기 석방을 요구하고, 양국 간 주요 현안인 한국 내 동결자금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