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환급받는 '삼쩜삼'…몇 명이 얼마나 돌려받았을까

김태림 기자입력 : 2021-01-14 19:0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휴대폰 번호와 홈택스 로그인만으로 미수령 환급금을 조회할 수 있는 ‘삼쩜삼’ 서비스를 통해 55만 명 이상이 세금을 환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쩜삼 서비스를 개발한 자비스앤빌런즈는 론칭 9개월 만에 55만7197명이 89억2000만원의 세금을 환급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자비스앤빌런즈는 인공지능(AI) 세무·회계 플랫폼 스타트업이다. 삼쩜삼 서비스로 종합소득세 신고를 간편하게 도와준다. 이용자는 이 서비스를 통해 5년 전 내역(2015~2019년)까지 신고가 가능해 그동안 떼인 세금을 한 번에 환급받을 수 있다.

삼쩜삼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해 5월 기준 찾아가지 않는 미수령 환급금은 1434억원에 달한다. 또 국세환급금은 5년이 지나면 국가로 귀속된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언택트(비대면) 트렌드와 함께 뉴노멀 시대 속 새로운 고용 형태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프리랜서, 아르바이트, 플랫폼 노동자 등 ‘개인 세무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하면서 서비스 이용이 많이 증가한 것 같다”고 말했다.
 

자비스앤빌런즈 2020 실적 인포그래픽.[사진=자비스앤빌런즈 제공]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