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권덕철 복지부 장관, 정신질환자 코로나19 대응 체계 점검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1-14 18:51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4일 서울 광진구 국립정신건강센터를 찾아 정신질환자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있다.[사진=보건복지부 제공]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14일 서울 광진구 국립정신건강센터를 찾아 정신질환자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점검했다.

정부는 정신병원이나 관련 시설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국립정신병원을 중심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국립정신건강센터는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정신병원·시설대응반 역할을 맡아 환자 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있으며, 현재 정신질환자를 전담으로 치료하는 병상 80개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2월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북 청도대남병원 확진자를 비롯해 현재까지 총 380명이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복지부는 전했다.

권 장관은 이날 격리병동 등을 살피면서 현장 의료진을 격려한 동시에 국립정신건강센터가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확진자 치료를 위해 모든 병상을 제공한 점에 감사함을 전했다.

권 장관은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정신병원 내 집단감염 대응을 위해 국립마산병원과 5개의 국립정신병원이 협력 체계를 잘 유지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대응을 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권 장관은 "정신질환자 코로나19 대응을 포함해 국립정신병원이 공공의료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