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스페이스, 사회적기업 종사자 대출 심사에 '아스터' 공급

홍승완 기자입력 : 2021-01-14 16:19
대안신용평가 솔루션 '아스터'...재단법인 밴드 지원사업에 도입 텐스페이스·밴드 "아스터가 전통적 신용평가 보완할 것" 기대

[사진=텐스페이스 제공]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소셜미디어 분석 대안 신용평가 회사 텐스페이스가 재단법인 밴드의 사회적 기업 종사자 대출에 비재무적 대안 신용평가인 아스터(ASTER)를 공급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텐스페이스와 밴드는 이날 사회적 기업 종사자 대출 심사에 SNS 대안 신용평가를 활용한 비재무적 심사를 이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 기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차 시범 심사 이후 올해 1월부터 심사에 전격 활용 중이다. 이들은 텐스페이스의 아스터가 전통적인 신용평가를 보완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밴드는 지난 2019년 한국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에서 분리돼 사회적경제공제기금 운영과 사회적기업 자립 지원사업 등을 수행 중이다.

텐스페이스는 세계적 IT기업 가트너가 심사하고 선정하는 '2020 가트너 뱅킹 및 투자 분야 AI 부문 쿨 벤더' 선정 업체로, 대안 신용평가 솔루션 아스터를 보유하고 있다. 아스터는 행동주의 심리학에 기반한 분석기술인 트러스트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TCM)를 활용한 기술이다. 아스터는 평가 대상자가 인터넷 상에 실명을 공개하고 남긴 활동 이력을 분석해 신용도를 평가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