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 “카카오 증오발언 대응 원칙, 한 획 긋는 모범 사례”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1-14 16:06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는 카카오가 지난 13일 증오발언 대응 원칙을 발표한 것에 대해 “온라인 혐오표현 대응의 한 획을 긋는 모범적 사례”라고 14일 밝혔다.

인권위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카카오, 한국언론법학회와 함께 혐오표현 개념을 정립하고 온라인 자율대응 방안을 찾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며 “공동연구의 성과를 바탕으로 카카오가 혐오표현 대응의 기본적 원칙을 천명한 것을 다시 한 번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인권위는 끝으로 “여러 온라인 포털과 커뮤니티들도 자율규범 마련에 동참해 혐오표현을 용납하지 않는 문화를 만들어 가기를 기대한다”며 “위원회는 온라인 혐오표현 근절을 위한 자율대응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도록 지원하고 적극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 [사진=카카오 제공]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