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오늘 백신 접종계획…9월까지 전국민 접종 완료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1-14 15:57
11월 말까지 집단면역 형성 목표

[사진=AFP·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오는 9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민 백신접종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당정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김성주 국난극복위 방역본부장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재 5600만명 분의 백신을 확보했고 추가로 개발 중인 백신 회사와 계약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양은 더 늘어날 것"이라며 "전 국민 대상으로 접종하는데 부족함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1월 말까지 집단면역을 목표로 오는 2월 말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해 올해 3분기 내에 완료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모두발언에서 "현재까지는 11월을 집단면역 일정으로 보고 있으나 ‘더 당길 수는 없을까, 자유롭게 단풍놀이라도 할 수 있을까’하는 소박한 소망이 있다"고 밝혔다.

2월부터 시작되는 백신 접종에서 특정 백신을 선택해 접종하는 것은 어려울 전망이다.

김 본부장은 "어느 백신을 맞을지 선택하기는 어렵다“며 ”기술적으로도 어렵고 차이를 구별하는 것도 쉽지 않다. 우선 접종 대상과 순서는 정할 수 있을 것이다. 그게 정해지면 대상자에게 사전 통지가 되고 앱(애플리케이션) 같은 것을 통해서 접종을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추가 계획에 따른 백신 예산은 추경(추가경정예산)이나 예비비를 통해서 충족할 것으로, 걱정할 사안은 아니다"라며 "다만 아직 1분기 추경 얘기는 빠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당정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세로 접어든 만큼 업종 간 집합금지·제한 조치에 대해 새로운 기준을 적용하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거리두기 완화 시 확진자 증가가 우려된다는 점에서 방역당국의 판단에 따르기로 했다.

김 본부장은 "17일 이후 적용될 새로운 거리두기는 일률적 금지보다는 부분적으로 허용하되 자기 책임성을 강화하는 쪽으로 간다는 것에 대체적으로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며 “그러나 거리두기 완화 시 확진자가 늘 것이란 걱정도 있다. 당은 여러 지역과 현장, 업계의 어려움에 대한 호소를 (정부에) 전달했고, 최종 판단은 전문가 자문을 거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