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제자유구역청 공식 출범…수소 등 신산업 거점 육성

이경태 기자입력 : 2021-01-14 14:55
국내 입주기업에도 인센티브 제공, 입주기업 혁신성장에 42억원 투입

초대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에 임명된 조영신 전 산업부 중견기업정책관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수소산업 중심의 신산업 거점 조성을 향해 첫 발을 내디뎠다.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은 14일 이같은 비전을 제시하며 공식 개청 행사를 가졌다. 울산경제청은 지난해 6월 3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정원확보와 청장공모 등 준비를 마치고 지난 1일부터 운영중이다.

이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축사를 통해 "울산경제청이 울산의 강점인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주력 산업과 수소분야 융·복합을 통해 수소 산업을 미래 신산업으로 육성해 지역발전과 일자리 창출의 중심 역할을 해 줄 것"이라며 "경제자유구역을 글로벌 신산업의 거점지역으로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발표된 ‘경제자유구역 혁신전략 2.0’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정책을 추진하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우선, 경제자유구역별 핵심전략산업을 선정해 외국인투자기업 뿐 아니라 국내 입주기업에도 조성원가 이하 분양, 수의계약 허용, 지방투자보조금 지원 비율 우대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경제자유구역 개발에 필요한 진입도로, 용수공급 시설 등 인프라 건설뿐 아니라, 입주기업을 위한 혁신성장 지원 프로그램도 총사업비 42억원을 들여 신설한다.

경제자유구역이 규제혁신 기관으로 자리매김해 신산업 투자가 촉진되도록 규제혁신 과제 및 참여기업 발굴, 실증특례 컨설팅 지원 등도 함께 나선다.

산업부는 울산경제자유구역이 추구하는 수소선도 도시와 관련해 다음달부터 '수소법' 시행에 맞춰 수소 전문기업 지정, 그린수소 실증 확대 등 수소경제 생태계를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은 이날 산업부(경자단), 울산경자청, 울산과학기술원(UNIST), 울산대학교, 한국석유공사, 한국동서발전(주),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경제연구원 등 8개 기관과 함께 수소산업 선도기업 유치 및 기업지원 강화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한다는 내용의 ‘울산경제자유구역 혁신생태계 구축 업무 협약식’도 가졌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