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중소 고객사 수출지원 시스템 개발

윤동 기자입력 : 2021-01-14 14:00
포스코가 최정우 회장이 강조한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하고 수출 선박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고객들을 돕기 위해 물류 인프라를 공유하는 '합적배선 시스템'을 구축했다.

포스코는 14일 고객사의 소량 화물도 포스코 물량에 함께 선적할 수 있도록 합적배선 시스템을 개발 완료하고 이달 중 본격 오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 회장 등이 평소 중소 고객사가 수출 물량이 적어 선박의 적기 확보가 쉽지 않고 상대적으로 높은 운임을 지불하고 있다는 애로사항을 청취한 결과물이다.

지난해 9월부터 시범 운영중인 합적배선 시스템이 본격 가동되면 고객사가 직접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합적 가능한 선박을 조회하고 신청까지 가능하게 된다. 기존에는 중소 고객사가 합적하기 위해 대형 화주나 선사에 수시로 선적 일정을 확인하고 부탁해야 했다.

지난해 시범운영 기간 동안 합적배선 시스템을 통해 42개 중소 고객사들이 5만6000t을 합적했다. 이를 통해 총 11억원가량의 물류비가 절감된 것으로 집계됐다.

합적배선 시스템은 중소 고객사뿐 아니라 포스코와 선사 등 물류 밸류체인 전체의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포스코의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사례에 꼽힌다. 선사는 추가 물량 유치로 매출이 증대되고 부족한 물량을 채우기 위해 타 부두로 이동할 필요가 없어 운송비용이 절감된다. 포스코는 화물의 선적수량이 계약수량보다 부족해 발생하는 부적운임을 최소화할 수도 있다.

최근 포스코는 해양 정화활동,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 등을 통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철강재를 가공해 수출하고 있는 오필석 한금 대표는 "포스코의 합적배선 시스템을 활용하면 이전보다 낮은 가격으로도 포스코와 동일한 수준의 운송 품질 서비스를 적기에 제공받을 수 있다"며 "한달에 1~2회 주기적으로 선적할 수 있고 선적량이 적어도 합적이 가능해 안정적이고 경쟁력 있는 수출 운송이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경북 포항시에 소재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3부두에서 철강제품을 선적하고 있다.[사진=포스코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