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영국 수출품에 UKCA마크 부착해야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1-14 10:46
올해 1년간은 CE마크 부착제품도 영국에서 판매

사진은 2017년 브렉시트 반대 시위자가 빅벤 시계탑을 배경으로 들고 있는 영국과 EU 국기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에 따라 2022년부터 수출 인증 마크가 바뀐다. 기존의 CE 마크에서 영국 고유 인증인 UKCA 마크만 인정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4일 '브렉시트에 따른 영국 시험인증 대응 방안 온라인 설명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영국은 EU를 탈퇴하면서 EU 적합성 평가 제도인 CE 마크를 대체하는 UKCA를 도입했다. 적용은 올해 1월부터다. 적용 지역은 북아일랜드를 제외한 영국 시장 등이다.

UKCA마크는 장난감 안전, 개인보호장비, 에코디자인 등 18개 품목군과 의료기기, 건설제품, 민간폭발물 등 특별규정 4개 품목에 적용된다. 종전에 CE마크를 부착해온 대부분의 상품이 이에 해당한다.

UKCA마크는 이달 1일부터 취득 가능하며, 오는 12월 31일까지 1년간 인증 전환 유예기간을 부여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 1년간은 CE마크 부착제품도 영국에서 판매할 수 있지만, 내년부터는 CE마크가 허용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우리 기업들이 대응할 수 있게 UKCA마크 사용지침서를 해외기술규제 정보시스템과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