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토병 예상' 모더나 CEO, "코로나19와 영원히 함께 살아아 할 것"

김한상 기자입력 : 2021-01-14 09:0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제조사 모더나의 CEO가 코로나19가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CEO는 13일(현지시간) JP모건 보건의료 콘퍼런스에 패널로 참석해 "SARS-CoV-2(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CNBC방송 보도에 따르면 그는 "우리는 이 바이러스와 영원히 함께 살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앞으로 풍토병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공중보건 및 감염병 전문가들의 예상과 일치하는 견해라고 CNBC는 전했다.

방셀 CEO 발언은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어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보고된 날 나왔다.

오하이오주립대 연구진은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2종이 발견됐고, 이 중 소위 '콜럼버스 변이'는 최근 3주간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서 빠른 속도로 광범위하게 퍼진 상태라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또 다른 백신 개발사 화이자는 보건당국이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를 지속해서 관찰해야 이에 대응하는 백신을 만들 수 있다고 호소한 바 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