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세포치료제·백신 등 사업 확장…‘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 도약”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1-14 01:29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메인트랙 발표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다각화된 사업 확장을 통해 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13일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앞으로 다가 올 10년은 생산 규모·사업 포트폴리오·글로벌 거점을 동시에 확대하는 다각화된 사업 확장을 통해 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까지 5년 연속, 글로벌 주요 기업 발표 섹션인 ‘메인 트랙’에서 발표를 진행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인천 송도에 10만평 규모로 제2바이오캠퍼스 건립을 추진 중이며, 지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CDO) R&D 센터를 구축한 데 이어 향후 보스턴·유럽·중국 등에도순차적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회사 측은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해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해외 생산 공장 확보도 검토해 국내외 사업 무대를 더욱 넓혀나갈 계획이다.

또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해 새로운 파이프라인과 플랫폼 기술에 대한 투자를 본격 검토하고 기존 항체 의약품 중심의 사업구조를 세포치료제, 백신 등으로 넓혀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장기적으로는 CMO·CDO, 바이오시밀러 분야에서 챔피언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축적된 혁신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신약사업도 검토해 세 사업 부분이 삼성 바이오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도록 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존 림 대표는 지난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든 사업 부문에서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했다고 밝혔다.

CMO의 경우 올해 연간 누적 1조  8500억원 규모의 역대 최대 규모의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이를 통해 1, 2공장에 이어 3공장까지 최대 물량에 근접한 수주를 달성했다.

CDO 사업은 수주 계약이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며 연간 수행 가능한 프로젝트 역량 역시 대폭 확대했다.

올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오는 2023년 본격 가동이 목표인 4공장 건설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조기 수주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시장 수요와 다양한 고객 요구에 대응하며 4공장 조기 수주에 집중해 본격 가동 전 수주 물량을 최대한 확보할 방침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시밀러는 유럽 시장에서의 시장 우위를 이어가는 한편, 미국 등 글로벌 주요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신규 질환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갔다고 전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