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자한 로펌 매출급등…박범계 측 "관여없다…후보자와 무관"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1-13 14:04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1일 서초동 서울고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12년 출자한 법무법인 매출액이 대폭 증가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박 후보자 측이 "법인 내부 운영에 전혀 관여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 측은 13일 입장문을 내고 "후보자는 19대 총선 당선 직후인 2012년 6월께 변호사를 휴업하고 그 이후 법인에 한 번도 출근하지 않았다"며 "국회의원 겸직 금지가 법제화된 2014년에는 대표변호사에서도 사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무법인 명경은 독립채산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법인 매출은 소속 변호사들 노력 결과"라며 "사무소 확장 및 소속 변호사 증가로 매출액이 증대된 것으로 추정할 뿐"이라고 말했다.

법인 수익도 전혀 분배받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매출액 축소 논란에 대해서도 "재산신고상 법인 매출액 기재는 신고를 도와준 보좌진이 명경으로부터 전달받은 대전사무소 매출액을 기준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후보자가 설립 당시 출자한 1000만원 지분은 현재까지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2년 박 후보자는 1000만원을 출자해 명경을 공동 설립했다. 앞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박 후보자에게 받은 인사청문 자료를 분석한 결과 "명경 2012년~2014년 매출액은 1000만원이며 2020년에는 32억8313만원(2019년 매출액) 가량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어 "명경이 급성장한 시기가 (박 후보자가) 2016~2017년 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 활동을 하던 시기와 문재인 정부 출범과 맞물린다"며 박 후보자가 명경 매출 증가에 영향을 끼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박 후보자가 국회의원 재산신고를 하면서 본인이 출자 지분을 가지고 있는 규모를 축소 신고한 것 아니냐고도 물었다.

구인·구직 정보 사이트 '사람인'에는 2014년 명경 매출액이 12억121만원으로 나와 있어 신고액 120배에 이르렀고 2016년에도 박 후보자가 신고한 10억7564만원보다 7억원가량 많은 17억703만원으로 나와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국회 법제사법위는 오는 25일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열 예정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