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김진애 “각 당 최종후보 되면 후보 단일화”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1-12 16:47
단일화 일정·방식은...당원과 지지자 뜻 받들어 논의

김진애·우상호, 후보 단일화 추진 합의. 4ㆍ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출마를 선언한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2일 국회 의원회관 김 의원 사무실에서 만나 각당 최종 후보가 될 경우 단일화 추진에 합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각 당의 최종 후보가 될 경우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두 후보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 김 원내대표실에서 단일화 회동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합의했다.

두 후보는 4·7 보궐선거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기약하는 중요한 선거라는데 인식을 같이했고, 민주진보개혁 세력이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단일화 일정 및 방식은 상호존중과 신뢰를 기반으로 당원과 지지자들의 뜻을 받들어 당과 협의해 함께 논의하기로 했다.

우 후보는 “야권의 단일화가 성사된다면 실제로 위협적일 것이기에 민주 진보세력의 하나 됨도 필요하다”면서 “지지자 통합의 시너지가 일어나게 될 것이고 현재의 위기를 돌파하는 힘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선거인단, TV토론 배심원단, 일반시민 여론조사 등 2011년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당시에 준한 단일화 방식을 추진하기 위해 당원참여와 국민참여 경선을 열어놓고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범야권은 선거를 앞두고 여러 가지 이야기가 많지만, 범여권은 아직까지도 너무 정적”이라며 “범민주진보진영에 여러 후보들이 나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서울시의 발전을 위해 발전과제를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신지혜 기본소득당 후보는 두 후보의 단일화 논의에 대해 “친문선거만 남은 단일화 논의에 서울시민의 미래는 보이지 않는다”면서 “후보 단일화 소동 속에 서울시민을 위한 경쟁이 사라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을 바꿀 대안 없는 합의서는 그저 종이 쪼가리에 불과하다”면서 “후보 단일화밖에 없는 선거가 서울시민에게 희망을 드릴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