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호응하면, 언제든 남북 대화 가능"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1-12 11:20
"정부 '남북대화 재개' 준비돼 있단 의미" "北 당대회, 결정서 채택 남아…곧 종료"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통일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남북 비대면 대화’ 가능성에 대해 ‘북한의 호응’을 조건을 내세웠다.

12일 통일부 당국자는 문 대통령이 전날 신년사에서 언급한 ‘남북 비대면 대화’가 현재 남북 연락채널이 모두 단절된 상황에서 어떤 방식으로 가능한지를 묻자 “북한이 호응하면 어떤 방식이든, 언제든 남북 간 대회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준비가 되어 있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계기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되고,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단절된 상태지만, 북한이 원한다면 남북 대화가 재개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신년사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핵심 동력은 대화와 상생협력”이라며 “언제든, 어디서든 만나고, 비대면의 방식으로 대화할 수 있다는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진행 중인 제8차 당 대회에서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등을 촉구하며 남측의 태도가 변해야 남북 관계가 진전이 있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보건·방역협력 제안에 대한 거부 의사를 드러냈다.

북한의 대남 강경노선에도 문 대통령은 남북 협력만으로도 이룰 수 있는 일들이 많다고 강조하며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상생과 평화’의 물꼬가 트이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까지 8일째 이어진 북한의 제8차 당 대회가 조만간 끝날 것으로 내다봤다.

당국자는 “현재 북한 8차 당 대회에서는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 보고 △당 중앙검사위원회 사업총화 △당 규약 개정 △당 중앙지도기관 선거 등이 처리됐다”면서 “‘당 대회 결정서’ 채택을 남겨 둔 상황으로 (대회가) 조만간 종료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정치국 후보위원 명단에서 제외된 것과 관련해선 “대남사업 총괄 지위 변동여부 등 추가 동향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

김정은 측근’으로 이번 당 대회를 통해 북한 내 권력 서열 5위까지 오른 조용원 당 중앙위원회 비서에 대해서도 “조용원은 이번 당 중앙위원회 제8치 제1차 전원회의에서 정치국 상무위원, 비서국 비서,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에 선출됐다”면서 “앞으로의 역할·행보 등을 주목해서 보도록 하겠다”고 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