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백의 新아방강역고-16] 응답하라! 1021년 고려제국

강효백 경희대 법무대학원 교수입력 : 2021-01-11 07:00
'길조'로 가득했던 1021년 고려제국 '人本주의' 고려시대···세 쌍둥이 아들 낳으면 '대박'

강효백 경희대 법무대학원 교수

∙ 역사는 영원히 되풀이된다. -투키디데스
∙ 역사란 예언이 적힌 두루마리 족자다. -J.A.가필드
∙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 - 신채호
∙ 이 나라의 지나간 5000년 역사가 내 몸속에 있다.- 함석헌
∙ 위대한 미래를 잃지 않기 위해서는 위대한 역사를 잊지 않아야 한다. -강효백


◆ '길조'로 가득했던 1021년 고려제국

지금으로부터 천년 전 1021년 고려제국은 어떠했을까? 놀랍도록 경사스러운 일이 많았던 한 해였다.(1)*

당시 일본은 고려의 속국이었고(2)* 머나먼 북만주 철리국에서 나라를 바치겠다는 표문(신하가 황제에게 올리는 표문)을 보내오는 등 영광의 감격시대였다. 

"고려 황제는 해동천자, 천하 사방에서 조공을 바쳐"
-『고려사』 속악  '풍입송(風入松)’ 의 제작 연도가 마치 1021년인듯 하다.

해동천자이신 지금의 황제는 부처가 돕고 하늘이 도와 교화를 펴러 오셨네.
세상을 다스리시는 은혜가 깊으시니, 원근과 고금에 드문 일이네.
외국에서 친히 달려와서 모두 귀순하여 사방의 변경이 편안하고 깨끗해져서
창과 깃발을 내던지게 되니 성덕은 요임금이나 탕임금에게도 견주기 어려우리.
태평시절을 즐기나니, 사해가 태평하고 덕이 있음이
모두 요임금 시절보다도 낫구나. 변경과 조정에 아무런 사고도 없으니
장군은 보검을 휘두를 일 다시는 없겠구나. 남만과 북적이 스스로 내조하여
온갖 보물을 우리 황제의 마루에 조공하는구나
금옥전각에서 만세를 외치면서 우리 황제께서 성수만세하시길 바라네.
이처럼 태평시절을 마주하니 악기소리, 노래 소리가 아름다워라.
황제는 성스럽고 신하는 현명하니 흙탕물이 맑아지고 바다의 파고도 잔잔하구나 (하략)
-『고려사』 제71권 지(志) 제25권 악(樂) 2 속악 풍입송


1021년 신유년 정월 초사흘 새해 벽두부터 고려제국에 상서로운 조짐이 보였다. 흰 기운은 상서로움을 검은 기운은 불길함을 의미한다.

· 1월 4일(음): 흰 기운이 해를 꿰뚫었다(白氣貫日)

그러자 <풍입송>에서처럼 “남만과 북적이 스스로 내조하여 온갖 보물을 우리 황제의 마루에
조공하는구나” 가 다음 달에 실현됐다.

∙ 2월(음), 흑수말갈(黑水靺鞨; 흑룡강인근 말갈족)의 추장 아두와 타불등이 와서 말과 활, 화살등 조공을 바쳤다.

∙ 2월 28일(음), 동여진(지금의 연해주, 흑룡강성 동부) 의 회화장군(懷化將軍) 마저개(摩底介)가 무리를 이끌고 내조(來朝, 지방의 신하가 조정에 와서 군주를 뵘)하였다.


3월 6일(음), 꿩이 수창궁(壽昌宮)에 모여들었다.

그러자 <풍입송>에서처럼 외국에서 친히 달려와서 모두 귀순하여 사방의 변경이 편안하고 깨끗해지는 일이 연중 내내 이어졌다.

∙ 3월 10일(음), 서여진(지금의 랴오닝 성)의 모일라와 나홀라등이 내조하여 토종말과 노랑가슴담비가죽인 초서피(貂鼠皮)를 바쳤다.

∙ 1021년 3월 18일(음) 계사(癸巳) 5월 2일(양)
철리국(鐵利國 헤이룽장성 중부)에서 사신을 보내 예전처럼 귀부(나라를 바칠 것)할 것을 청하는 표문(表文 신하가 황제에게 올리는 공문)을 올렸다.(신아방강역고 10 정약용이 옳았다! 참조 바람)


∙7월 20일(음) 동여진 흑수(헤이룽장성 동북부) 추장 거울마두개가 내조하다

∙ 8월(음), 동여진(지린성 북부)의 실빈과 아리고가 내조(來朝)하였다.
∙ 9월 23일(음), 흑수말갈 소홀개와 고지문(高之門; 발해왕족)이 와서 조공을 바쳤다.
∙ 10월 13일(음), 동서여진(랴오닝성과 지린성 중북부)의 추장 아로대와 아개 등이 내조했다.


지금으로부터 천년 전 고려제국 1021년 한해는 내내 순조롭지만은 않았다. 비가 오랫동안 오지 않아 기우제를 지냈다. 그랬더니 놀랍게도 열흘 만에 단비가 내렸다.

∙ 5월 6일(음) 경진 남성(南省)의 뜰 가운데서 토룡을 만들고 무속을 모아 비를 빌었다.
∙ 5월 16일(음) 비가 왔다.(庚寅 雨)


개인이든 나라든 잘 나갈 때도 항상 깨어있어야 한다. 고려제국은 태평성대에 도취한 일부 타락한 지도층(고려시대엔 승려가 지도층인사)에 대해 사헌대(지금의 공수처)라는 제도장치를 작동시켰다.

6월(음), 사헌대에서 여러 사찰의 승려들이 술마시고 음악 연주하는 것을 금지하라고 건의하다
7월(음), 사원에서 술을 빚는 것을 다시 금지하였다.
- 『고려사』 지 제39권, 형법2 금령


◆ '人本주의' 고려시대···세 쌍둥이 아들 낳으면 '대박'

끝으로 천년 전인 1021년 고려제국 황실에서도 민가에서도 새로운 세대가 태어나는 경사가 일어났다.

∙8월 25일(음), 연덕궁에서 왕자가 태어나자, 왕기(王基)라는 이름을 하사하였다.
∙12월 3일(음), 정융군(靜戎郡 지금의 순천시)의 백성 원효(元効)의 처가 한 번에 사내아이 세 명을 낳았다.


여기서 우리는 고려제국의 따뜻한 인본주의, 자상하고 치밀한 다산정책 제도화와 행정, 섬세한 기록문화를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순천시 세쌍둥이 아이에겐 어떤 상이 내려졌을까?

『고려사』 53권 지 제7권 오행1 수 사람 편에는 세쌍둥이 사내아이를 낳은 사람에 관한 인적사항과 혜택이 상세히 기록돼 있다. 두 개만 예로 들어보자. 

∙ 1035년 (정종 원년) 2월 진주의 백성 득렴의 처가 한 번에 사내아이 세 명을 낳았으므로 전례에 따라 세 아들에게 각각 쌀 40석을 하사하였다.

‘전례에 따라’ 세 아들에게 각각 쌀 40석(80가마니) 모두 240가마니가 주어졌다. 당시 현감(군수)연봉이 겨우 쌀 네 가마니였으니, 이는 오늘날 로또 1등 당첨된거나 마찬가지 초대박이 아닌가. 

∙ 1383년 (우왕 9년) 5월 어떤 사비(私婢)가 한 번에 사내아이 세 명을 낳았으므로 쌀 20석씩을 하사하였다.

쌀 20석 씩(40가마니)로 줄인 까닭은 고려말이라 국가 재정 형편이 어렵고 세 쌍둥이를 낳은 자의 신분이 노비였기 때문이었으리라. 그러나 시공을 비교해 생각해보라. 14세기 유럽의 농노들은 사람 취급을 받았는가? 19세기 중반까지도 흑인 노예를 동물 이하의 대우를 했던 미국은 어떠했는가? 11세기 고려제국의 하드웨어인 정치·군사 행정력은 동아시아 최강 대제국이었다. 11세기 고려제국의 소프트웨어인 정신문화와 물질문명은 상하귀천 남녀노소 차별 없이 모든 사람이 인간다운 생활의 행복을 함께 누리는 세계 최고 선도국이었다.

2021년 코리아 공화국 대한민국이 부른다!

응답하라! 1021년 영광의 코리아제국!


◆◇◆◇◆◇각주

(1)*지난해 2020년 우리나라는 창궐하는 코로나19 등으로 힘들었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천년 전인 작년 1020년에는 고려제국에 안 좋은 일이 많이 일어났다. 1년내내 지리산이 무너지고 메뚜기떼가 창궐하여 흉년이 들고 호랑이가 성에 들어와 사람을 물어가고 연말에는 지진까지 발생했다. 1020년 5월 지리산이 무너졌다. 6월 서북계에 황충 피해가 발생하다. 6월 황충(메뚜기) 피해가 나다. 7월 가뭄이 계속되자 죄수를 재심하다. 9월 24일 호랑이가 성에 들어와 사람을 물다. 11월 1일 바람이 세차게 불다 12월 연주에 지진이 발생했다.
 
(2)*왜국은 일본국이다. 본래 이름인 왜를 부끄러워했는데, 동쪽 끝에서 스스로 일본이라 부른다. 지금 고려에 신하로서 속하고 있다. (倭國乃日本國也,本名倭,既耻其名,又自以在極東,因號日本也。今則臣屬高麗也.)
- 『사고전서』, 「도화견문지」 1080년 출간

강효백 경희대 법무대학원 교수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