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자유 장착형 첨단운전시스템', CES 2021서 혁신상 받아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1-05 10:25
조향축·기어 없이 전기 신호로 움직임 제어 차체와 섀시 분리…실내 공간 활용 극대화
자동차 부품기업 만도가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1'에서 VIT(Vehicle Intelligence & Transportation) 부문 혁신상을 받았다.

만도는 CES 2021에 처음으로 출품한 '자유 장착형 첨단 운전 시스템'(Steer by Wir·SbW)이 VIT 부문 혁신상에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SbW는 운전대와 바퀴 사이에 조향축이나 기어와 같은 기계적 조향 장치 없이 전기 신호만으로 움직임을 제어하는 기술이다. 차체(운전하는 공간)와 섀시(차를 움직이는 공간)의 분리가 가능해진다.

SbW는 차량의 용도에 따라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으며, '오토 스토우'(필요할 때 꺼내 쓰는) 설계도 가능하다. 차량에 운전대가 없으면 실내 공간 활용은 극대화된다. 예를 들어 완전자율주행 차량에서 운전석을 180도 회전해 다른 승객과 마주 보는 것도 가능해진다. 

만도의 SbW의 핵심 부품은 '이중 안전화'로 설계돼 있다. 일부 부품 고장이 발생해도 전체 시스템은 정상 작동된다. 고장 정보는 향후 분석을 위해 자동 기록된다. 만도의 SbW를 내년, 북미에서 세계 최초로 양산할 예정이다. 

한편, SbW는 오는 11일 CES 2021 온라인 만도 부스에서 영상으로 공개된다.
 

만도의 '자유 장착형 첨단 운전 시스템'(Steer by Wir·SbW). [사진=만도 제공]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