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에 수소연료전지 생산공장 짓는다..."현지 시장 선점"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1-05 08:00
산자부, 기술 수출 승인...긍정적 영향 크다고 판단 중국 거대 수소 시장 두고 글로벌 기업 경쟁 치열
현대자동차그룹이 중국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공장을 설립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산업기술보호위원회를 열어 현대차그룹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술 수출을 승인하기로 의결했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를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장치로, 내연기관차의 엔진에 해당하는 수소차의 핵심 부품이다.

이 기술은 정부 지원을 받아 개발한 국가핵심기술에 해당해 수출하려면 관련 법령에 따라 산업기술보호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현대차그룹은 중국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시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장 신설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해 산업부에 기술 수출 승인 신청을 했다.

정부는 또 경제적 영향 면에서 현대차그룹이 중국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기지를 구축하는 것이 긍정적이라고 봤다. 

중국은 과거 수소차 보조금을 전기차 보조금과 마찬가지로 일반 소비자에게 지급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핵심 지방자치단체에 일정한 보조금을 나눠주고,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차량 보조금 지급과 충전 인프라 구축 등에 나서도록 할 예정이다.

결국 중국 수소차 시장을 선점하려면 지자체와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정부도 현대차그룹의 현지 공장 구축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현대차그룹이 중국 수소경제 초기 시장 선점을 위해 광저우 공장 신설을 추진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글로벌 기업들은 거대한 중국의 수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일본 도요타는 2017년 장쑤성에 수소충전소를 건설하고, 지난해 6월 광저우 자동차그룹 등과 연구개발 합자회사를 설립했다.

캐나다 발라드, 독일 보쉬, 미국 누베라 등 글로벌 연료전지 업체들 역시 현지 생산공장과 기술연구소, 대학 및 연구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앞서 수소연료전지 브랜드 'HTWO'를 론칭하고,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사업을 확장했다. 2030년 70만기의 수소연료전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현대자동차의 대형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