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직원공제회, 취약계층 학생 619명에게 노트북 지원

안준호 기자입력 : 2021-01-04 13:59

[교직원공제회]


한국교직원공제회가 전국 취약계층 초등·중학교 학생 619명에게 원격수업에 필요한 노트북을 후원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후원은 약 4억5000만원의 디지털 학습기기 지원사업으로 온라인 수업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학생들에게 노트북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원활한 원격수업 학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취지에서 시작됐다.

교직원공제회는 지난 11월에 총 1535개교, 3322명의 접수를 받아 서류 심사 후 619명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이면서 세대유형 조건을 충족하는 학생으로 한정하였으며, 1인당 노트북 1대씩 619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노트북은 1월 말부터 해당 학교로 배송하여 학생들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김상곤 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은 “코로나 19로 온라인 수업이 장기화됨에 따라 학생들 간 학습격차가 커진다는 우려가 많다”며 “이번 사업으로 저소득층 학생들이 원활히 교과과정에 참여하는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